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민주당, 수권정당다운 균형감각 갖춰야

‘며느리가 미우면 발뒤축이 달걀 같다고 나무란다’는 속담도 있지만 어제 열린 청와대 신년회에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참석한 건 잘한 일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미워서 무슨 일을 해도 곱게 보지 못하는 심리가 민주당 저변에 깔려 있는데 김 대표가 열린 마음의 자세를 보여준 것이다. 이런 정치적 제스처도 좋지만 올해 민주당이 진정 수권정당이 되기 위해 필요한 건 균형감각이다.



 민주당은 지난 1년 내내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에만 매달렸다. 그 덕분에 국정원 개혁법안이 처리된 건 성과라 할 수 있다. 그렇다 해도 대한민국 정치가 그저 국정원 문제 하나밖에 없는 것처럼 군 건 균형을 잃은 일이었다. 127명의 국회의원을 보유한 거대 정당이 여당과 협상이 안 된다며 국회를 박차고 나가 시민단체처럼 장외투쟁하는 못난 짓을 올해는 더 이상 해선 안 될 것이다. 사법부에 의해 재판이 진행 중인 국정원 사건을 입법부가 가로채 특검을 해야겠다는 전례 없는 비상식적인 주장도 이젠 접어야 한다. 이런 일들이 아무런 반성 없이 거듭되고 있는 건 민주당을 지배하고 있는 투쟁 민주주의, 운동권 민주주의의 성향 때문이다.



 운동권 민주주의는 어느 한 시기, 한국의 민주화에 큰 기여를 했지만 2014년 한국의 정치발전에 장애물이 되고 있다. 약간의 사실에 과장된 의견을 섞어 국민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 선동 투쟁이 운동권 민주주의의 한 특징이다. 이런 선동성이 관성처럼 작용하면서 민주당은 당 지도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대선 불복 정당’의 오명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다. 투쟁 민주주의는 두 번의 총선과 두 번의 대선 패배를 통해 국민 심판을 받았는데도 여전히 민주당을 움직이는 정치문화로 남아 있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고, 아직 탄생하지도 않은 ‘안철수 신당’의 2분의 1 수준에 맴도는 초라한 여론조사 성적표를 민주당은 직시해야 한다.



 마침 김 대표는 신년사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담대한 변화를 두려움 없이 감당하겠다”고 했다. 올해는 민주당이 운동권 정서를 극복하고 수권정당다운 상식과 안정성, 균형감각을 갖춘 정당이 되길 바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