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우리 동물원에 누가 살지?’



































초대형 벌레 정글 님프가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동물원에서 사육사가 들고 있는 서류판 위에 앉아있다.

850여 종의 동물이 살고 있는 런던동물원을 비롯해 세계 곳곳의 동물원들은 매년 모든 동물의 수와 이들의 현황을 체크한다. 이 기록이 정확해야 한 해 동안 먹이를 어떻게 줄지 결정할 수 있으며,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의 개체 수를 파악할 수 있다. 동물원 직원이 펭귄 수를 세며 먹이를 주고 있다.

같은날 영국 체스터동물원에서도 동물의 수를 체크했다. 알락꼬리여우원숭이가 사육사 어깨 위에 앉아 서류판을 보고 있다. 사육사가 연필에 붙은 앵글헤드 도마뱀을 보고 있다.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