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 "떨리는 전화통화, 무슨 얘기를 했길래…"

[사진 Mnet ‘엠카운트다운’ 방송 화면 캡처]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



배우 김우빈이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과 방송에서 전화연결을 했다.



2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 신년특집에서 MC 김우빈이 지드래곤을 언급하며 친해지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김우빈은 “지드래곤은 뭘 입어도 잘 어울다. 무슨 노래를 불러도 멋있다. 개인적으로 친해지고 싶었는데 그럴 기회가 없었다”고 극찬했다.



이에 ‘엠카운트다운’ 제작진이 김우빈과 지드래곤의 전화연결을 시도한 것이다.



전화를 받은 지드래곤은 “남자랑 통화하는데 떨린다. 저번에 김우빈과 잠깐 이야기를 나눈 적 있다. 나도 친해지고 싶은데 내가 한 살 형이다. 형 같지 않겠지만 형이라고 불러 달라”고 전했다.



김우빈이 지드래곤에게 2014년 계획을 묻자 지드래곤은 “(김)우빈이와 친해지는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샀다.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에 네티즌들은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 둘 다 완전 귀엽다”,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 지드래곤이 형이야?”,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 새로운 남남 커플 탄생?”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우빈 지드래곤 전화연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