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세데스-벤츠, 주요부품 가격 최대 28% 인하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올해 2일부터 일부 부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인하한다.



벤츠코리아는 이번 부품 가격 인하는 고객 만족 정책의 일환으로 약 6000개 주요 부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이 최대 28%, 평균 3.4% 인하된다고 밝혔다.



특히 A클라스와 B클라스의 경우 최대 28%, 평균 25%로 인하폭이 가장 크다. 8년 이상 된 구형 차량의 경우도 최대 10%, 평균 4.3% 가격을 낮췄다.



이번 부품 가격 인하에는 브레이크 오일, 오토미션 오일필터, 엔진오일 필터, 연료 필터 등 주요 소모품류와 도어, 펜더, 범퍼 등 외장 부품도 포함된다.



이번 부품값 인하로 인해 A 200 CDI의 경우 뒷범퍼 권장 소비자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약 26% 인하된 44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E 220 CDI와 C 220 CDI 모델의 오일필터 역시 약 27.5% 인하된 2만4500원으로 조정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파트 부문을 총괄하는 조규상 부사장은 “한국 고객의 요구를 정확히 이해하고,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부품 가격을 인하했다”며, “올해 6월에 부품물류센터가 완공되면 부품 가격 인하와 더불어, 서비스 품질 개선 측면에서도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