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사·다산을 만난다, 작지만 알찬 미술관

전남 진도에 위치한 장전미술관의 전경(위 사진)과 전시실 내부. [사진 장전미술관]
남도의 끝자락인 전남 진도에는 장전미술관이라는 특별한 문화공간이 있다. 추사 김정희와 다산 정약용 등 거장들의 작품이 190㎡의 전시관을 빼곡히 메우고 있다. 서예작품과 한국화 외에도 서양화와 조각, 공예품, 도자기 등 1000여 점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말 이곳 - 진도 장전미술관
옛 거장 작품 등 1000점
인근 남도석성도 볼거리

 원래 서예가인 장전 하남호(1926~2007) 선생의 생가를 증축해 다양한 장르의 예술품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꾸몄다. 하 선생이 1989년 사재를 쏟아 만든 미술관이 전통 예술의 가치를 알리는 전시시설로 거듭난 것이다. 개장 후 20여 년 동안 남진미술관이란 명칭을 썼으나 2012년 3월 설립자 아호인 장전(長田)으로 이름을 바꿨다.



 미술관 1층은 하 선생의 작품 20점으로 꾸며져 있다. 국전 18회부터 21회까지 네 번 연속 특선을 한 작품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소전 손재형(1903~1981)에게 글씨를 배운 그는 예서(隸書)와 행서(行書)에서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았다. 2층에는 미술관에서 소장한 희귀 작품들을 모아 놓았다. 전시관에는 추사 김정희의 ‘명월송간조’와 한석봉의 ‘왕희지 필진도’ 등 명필들의 글씨로 가득하다. 다산 정약용의 매화도와 이당 김은호의 미인도, 우암 송시열의 옥산시고 등 거장들의 역작도 볼 수 있다.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힘있는 필체를 엿볼 수 있는 시첩과 율곡 이이의 ‘간찰(편지첩)’ 등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3층 전시실에서는 장전가(家) 사람들의 작품들을 전시한다. 청아 하국자, 청목 하영규, 규방 하송자 등 10여 명의 문인들이 한국화와 서예, 조각, 공예 작품의 진수를 보여준다. 도자기 전문 전시관인 온고관(溫故館)에는 토기와 고려청자, 분청사기, 백자 등 주옥 같은 작품이 많다. 미술관 주변에는 소치미술관과 소전미술관, 나절로미술관, 남도석성 등이 있다.



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