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구대 투명댐, 설치만 남았다

반구대 암각화 물막이 조감도. 수위에 따라 높이 조절이 가능하다. [사진 문화재청]


국보 제285호 반구대 암각화를 물에서 건져내는 예산 68억원이 올해 정부예산안에 최종 반영됐다. 국회 관련 소위원회에서 예산이 통째로 삭감되는 과정을 겪었지만 울산지역 국회의원들의 설득 끝에 ▶가변형 투명물막이 제작 및 시공 57억원 ▶반구대 암각화 긴급 보존대책 7억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4억원 등 모두 68억원이 올해 정부 살림살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암각화 보존 위한 물막이
여야 찬반 속 예산 68억 합의
공룡발자국 조사 뒤 착공



 김기현(울산 남구을·새누리당) 의원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반구대 보존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거쳐 올해 정부예산안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48년 동안 물에 잠겼다 빠져나오길 반복한 반구대의 보존에 필요한 사업비가 마련된 것이다.



 반구대 암각화는 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대곡리에 있는 선사시대 바위 그림이다. 고래를 잡는 모습, 춤추는 남자의 모습 등 당시 생활상을 표현하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하지만 1965년 반구대 인근에 사연댐이 건설되면서 반구대의 수난이 시작됐다. 해마다 여름철 하천 수위가 높아지면 물에 잠겼다가 가을에 수위가 낮아지면 모습을 드러내는 일을 반복했다. 침식작용에 따라 바위그림이 옅어지고 암벽 일부가 떨어져 나가는 등 훼손됐지만 마땅한 대책 없이 방치됐었다.



 문화재청과 울산시는 반구대 암각화 보존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공감하면서도 보존 방식을 두고 10여 년 동안 갈등을 빚어 왔다. 사연댐의 수위를 낮추는 방안(문화재청)과 반구대 암각화 앞에 제방을 쌓는 방안(울산시)이 팽팽히 맞섰다. 사연댐 수위를 낮출 경우 울산시에 공급하는 식수도 함께 줄기 때문에 울산시의 반발이 거셌다. 제방을 쌓는 방안은 제방공사에 따라 암각화 주변 자연환경 훼손이 불가피해 문화재청이 반대했다.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등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무총리실의 중재 끝에 지난 6월 높이 조절이 가능한 투명 물막이(카이네틱댐)를 암각화 앞에 설치하기로 합의했지만 국회 심의과정에서 진통을 겪었다. 일부 예결위원들은 “가변형 투명 물막이는 검증되지 않은 공법이다. 최근에 공룡발자국도 많이 발견됐다”며 정부예산 반영을 반대했었다. 김기현 의원은 “반구대 암각화 보존 예산은 전액 삭감될 뻔했다. 하지만 문화재를 보존하자는 여야 합의 덕분에 관련 예산이 정부에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예산은 확보됐지만 최근 반구대 일대에서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되면서 보존 공사 착수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



 올해 울산의 SOC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될 전망이다. 울산~포항 고속도로(2425억원)와 함양~울산 고속도로(850억원), 언양~영천 고속도로 확장(1209억원), 미포산업단지 진입도로(300억원) 등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차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