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대표 전지훈련, 이동국도 차두리도 없다

기성용(왼쪽)이 2일(한국시간)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슈팅을 날리고 있다. [선덜랜드=뉴시스]


이동국(35·전북)과 차두리(34·서울)가 끝내 홍명보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K리거 위주 선정 … 염기훈 발탁



 브라질 월드컵 본선을 6개월 앞둔 홍명보(45) 축구대표팀 감독이 ‘팀 기여도’라는 선발 원칙을 재확인했다. 2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공개한 A대표팀 해외 전지훈련 명단에서 이 같은 기조가 드러났다.



 홍 감독은 시즌 중인 유럽리그 소속 선수들을 제외하고 K리거 위주로 선발한 이번 엔트리에 A매치 경력이 전무한 5명을 포함했다. 골키퍼 이범영(25·부산)을 비롯해 김대호(26·포항), 이지남(30·대구), 김주영(26·서울), 김태환(25·성남)이다. 홍 감독은 “오직 경기력만 보고 뽑았다”고 설명했다.



 20대 초·중반이 주축을 이루는 대표팀에 ‘경험’을 이식할 자원으로 관심을 모은 이동국·차두리·염기훈(31·수원) 베테랑 삼총사 중에서는 염기훈만 선발됐다. 이동국과 차두리가 탈락한 건 기존의 전술적 기조와 팀 분위기를 흔들지 않겠다는 홍 감독의 판단이 작용한 결과다. 이동국은 A매치 99경기(30골)를 소화한 베테랑이지만, 공격자원 서너 명이 경기 중 활발히 자리를 바꾸는 홍명보식 공격 전술과는 맞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홍 감독은 2009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2년 런던올림픽을 함께하며 검증을 마친 박주영(29·아스널)을 더 주목하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측면 수비수 차두리는 경기력뿐만 아니라 구자철(25·볼프스부르크), 이청용(26·볼턴) 등이 주도하는 현 대표팀의 리더십 체계를 흔들 수 있다는 점이 제외 사유가 됐다.



 염기훈에 대해 홍 감독은 “월드컵 본선에 나선 경험도 있지만, 최근 들어 컨디션이 상승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송지훈 기자



축구 대표팀 브라질·미국 전지훈련 명단



▶골키퍼 : 정성룡(수원) 김승규(울산) 이범영(부산)



▶ 수비수 : 김진수(니가타) 김대호(포항) 강민수(울산) 김주영(서울) 이지남(대구) 김기희(전북) 이용(울산) 황석호(히로시마)



▶ 미드필더 : 하대성(서울) 송진형(제주) 이호(상주) 박종우(부산) 김민우(도스) 염기훈(수원) 이승기(전북) 이명주(포항) 김태환(성남) 고요한(서울)



▶공격수 : 이근호(상주) 김신욱(울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