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유통 5가지 트렌드는 'BREAK'

롯데백화점이 2일 올해의 유통 트렌드로 ‘브레이크(BREAK)’를 제시했다. BREAK는 스트레스 해소형 과시소비(Burn out), 회춘(Rejuvenation), 미식가(Epicure), 대체형 소비(Alternative consumption), B급 문화와 세분화(Kitsch&Niche)의 머리글자를 딴 말이다.



롯데백화점, 과시형 소비 등 제시



롯데백화점은 장기불황과 경쟁 심화 등에 지친 소비자들이 휴식을 줄 수 있는 소비와 여가생활에 과감하게 투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평소 소비 수준을 웃도는 자동차나 해외 수입 브랜드, 고가 가전제품 등을 고민 없이 구매하는 ‘자기과시형 소비’는 물론, 20대 타깃 상품군에서 40대 이상의 고객이 늘어나는 등 ‘회춘’에 대한 욕구도 커질 것으로 봤다. 롯데백화점의 여성 영패션 상품은 40대 이상 구매율이 2007년 33%에서 2013년 42.4%로 크게 늘었고 남성 캐주얼 상품군도 40대 이상 고객 비중이 같은 기간 29.8%에서 43.5%로 1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먹거리에 대한 욕구가 커지면서 간식이나 디저트에 대한 소비욕구도 높아지는 등 ‘식도락’ 열풍이나 프리미엄 패딩 대신 중저가 패딩을 구입하고, 방사능 우려로 일본 수산물 대신 축산물 소비가 늘어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대체형 소비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롯데백화점은 또한 ‘키치문화(B급문화)’나 틈새시장을 더 파고드는 ‘마이크로 니치마켓’ 상품이 인기를 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클럽패션’ 컨셉트의 온라인 쇼핑몰 ‘스타일난다’가 영플라자에 입점해 지난해 월평균 구매객 수가 7600명에 달하고, 길거리 패션을 지향하는 ‘카시나’가 월평균 800명의 고객을 끌어모으는 등 올해에도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송정호 롯데백화점 MD전략담당 이사는 “2013년에는 양질의 상품과 더불어 고품격 서비스 엔터테인먼트를 찾는 소비가 두드러졌고 2014년에는 여가나 쇼핑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화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