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길·건물 번호 사용 … 민원서류·부동산 매매 때 의무화





도로명 주소 전면 시행 <상>천안시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부터 새롭게 시행되는 제도 가운데 일상생활과 가장 밀접한 주소 표기 방식이 개편됐다. 앞으로 공공기관에서 전입·출생·혼인신고를 하거나 민원서류를 제출할 때 반드시 법정주소인 도로명 주소를 사용해야 한다. 토지 번호나 임대차 계약서 작성 등 부동산 매매 시에도 도로명 주소를 지번주소와 함께 사용해야 한다. 주민들의 혼란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새롭게 바뀐 도로명 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천안·아산지역 도로명 주소 지도를 두 차례에 걸쳐 소개한다.



도로명 주소는 시·군·구·읍·면까지 기존의 지번주소와 같다. 하지만 동(洞)과 리(里)는 지번 대신 도로명과 건물번호를 사용해야 한다. 지번주소(地番住所)의 지번은 ‘번지’라고 적었지만 새로 바뀐 도로명 주소는 도로 건물 번호를 ‘번’으로 쓴다. 그 동안 천안시 지적과와 정보통신과에서 도로명 주소 작업을 추진해 왔다. 현재는 도시과 새주소팀이 담당하고 있다.



도로명 주소 변경은 관련 절차에 따라 도로명 변경 신청을 받아 ‘도로명 주소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결정됐다. 동네 이름에 번지를 표시해 사용해 온 지번주소는 지난 1910년 일제 강점기 때 토지 조사를 통해 부여한 주소다. 이후 87년 만에 도로명 주소 제도가 논의되기 시작했다. 이전까지 사용했던 천안시 행정동 도로명 500개와 면 도로명 700개가 개편됐다. 도로명 새 주소는 도로를 따라 규칙적으로 건물번호를 부여하고 도로명과 건물에 번호를 표기하는 방식이다. 2000~2005년까지 주소 변경 작업이 마무리 됐지만 다시 2009년과 2010년 수정·보완해 도로명이 1200개에서 300여 개가 늘어 모두 1571개 도로명이 최종 확정됐다.





 도로명 주소에는 원칙이 있다. 도로번호는 서에서 동으로 남에서 북으로 진행된다. 또 20m 간격으로 건물 순서대로 도로 왼쪽은 홀수, 오른쪽은 짝수번호가 부여됐다. 도로명 주소는 도로에 이름을 붙이고 도로를 따라 주택이나 건물에 순차적으로 번호를 붙여 도로명과 건물번호로 표기한다. 도로는 폭에 따라 ‘대로(大路)’는 폭 8차선 이상, ‘로(路)’는 폭 12~20m 또는 2~7차선이 해당된다. 기타 도로는 길로 구분된다. 기존의 들쭉날쭉한 주소를 체계적으로 정리해 누구나 쉽게 목적지를 찾을 수 있고 위급한 상황에서 구급차나 순찰차를 부를 경우 특별한 위치를 설명하지 않아도 신속히 알릴 수 있다는 점이 이번에 바뀐 도로명 주소의 최대 장점이다.



천안지역은 기존 도로명 사용(26개), 옛 고유지명 사용(613개), 방향성 활용(22개), 문화재 활용(5개), 역사인물 활용(5개), 행정구역 활용(654개), 시설물 활용(153개), 지역 특성(96개), 친근한 단어 사용(7개), 지역명칭 통합(39개), 신도시(5개) 등으로 도로명 주소를 부여했다. 또 이번에 도로명 주소로 바뀌면서 지번주소의 50개 ‘용자(龍字)’ 지명이 53개로 늘었고 ‘마자(馬字)’ 지명 45개는 직산 마정리(馬井里)만 남고 모두 사라졌다.



 천안시 관계자는 “도로명 주소 안내문과 스티커를 제작해 아파트를 제외한 8만여 세대에 배부했다”며 “앞으로 새 주소 사용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