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승기 윤아 열애, 3년 전 ‘강심장’ 이승기·윤아 언행보니…‘깜짝’

(사진= 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처)




‘이승기 윤아 열애’.



이승기 윤아 열애가 사실로 밝혀지면서 3년 전 이승기와 윤아가 방송에서 만나 했던 말과 행동이 다시 눈길을 끌고 있다.



2011년 11월 방송된 SBS ‘강심장’에는 소녀시대가 출연했다.



당시 윤아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는 이승기의 질문에 “나를 두근거리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좋다. 두근거리게 하는 행동 중에 남자가 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행동이 그렇다”며 “귀엽다고 해주는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윤아 머리를 쓰다듬어줘라’라는 성원에 못 이기는 척 바로 “잘 부탁해”라며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승기는 ‘그렇게 좋으냐’는 놀림에 “좋아 죽겠어”라고 시인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아씨가 나온다고 해서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윤아는 “내가 ‘강심장’을 나간다고 했더니 정말 걱정을 많이 하시더라”며 “걱정을 한 이유가 내가 황당한 토크를 많이 해서 그렇다”고 말했다.



양측은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했다. 열애 사실을 처음 보도한 디스패치는 이승기 윤아의 데이트는 새벽 1시를 넘기지 않는 한 마디로 ‘신데렐라’ 데이트였다고 표현했다.



이승기 윤아 열애 소식에 네티즌들은 “새해 첫날부터 이승기 윤아 열애 대박”, “이승기 윤아 열애, 승기 그렇게 윤아 좋다고 하더니 결국 성공했네”, “이승기 윤아 열애, 두 사람 정말로 잘 어울리는 선남선녀인데 잘해서 결혼까지”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키워드 이승기 윤아 열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