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기 윤아 열애, 3년 전에 이승기가 윤아 머리를 쓰다듬어

(사진= SBS `강심장` 방송화면 캡처)






'이승기 윤아 열애'



열애를 인정한 이승기와 윤아가 3년 전에 남들에게 암시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스킨십 장면이다. 그래서 3년 전부터 뭔가 있었다는 얘기가 나온다.



두 사람은 2011년 11월 SBS '강심장'에 출연했다.



당시 윤아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는 이승기의 질문에 "나를 두근거리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좋다. 두근거리게 하는 행동 중에 남자가 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행동이 그렇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윤아 머리를 쓰다듬어줘라'라는 성원에 못 이기는 척 "잘 부탁해"라며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승기는 '그렇게 좋으냐'는 놀림에 "좋아죽겠어요"라고 시인해 웃음을 자아냈다.



1일 이승기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조심스럽게 만나는 단계다. 서로 호감을 가지고 만나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다"고 말했다.



이승기 윤아 열애 소식에 네티즌들은 “새해 첫날부터 이승기 윤아 열애 대박”, “이승기 윤아 열애, 승기 그렇게 윤아 좋다고 하더니 결국 성공했네”, “이승기 윤아 열애, 두 사람 정말로 잘 어울리는 선남선녀인데 잘해서 결혼까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