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아 이승기, 3년 전 방송서 대놓고 스킨십

[사진 SBS `강심장`]


'공식 연애' 이승기와 윤아의 3년 전 스킨십 장면이 새삼 떠오른다.



두 사람은 2011년 11월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만났다.



당시 윤아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는 이승기의 질문에 "나를 두근거리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좋다. 두근거리게 하는 행동 중에 남자가 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행동이 그렇다"며 "귀엽다고 해주는 사람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윤아 머리를 쓰다듬어줘라'라는 성원에 못 이기는 척 바로 "잘 부탁해"라며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날 이승기는 '그렇게 좋으냐'는 놀림에 "좋아죽겠어요"라고 스스로 시인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와 윤아는 4개월째 만남 중이다. 바쁜 스케줄 탓으로 자주 만나지는 못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