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힘차게 우는 새해 첫 아기



































1일 0시 0분 갑오년(甲午年) 새해 첫 아기가 서울 중구 묵정동 제일병원에서 태어났다. 산모 강민경(32세)씨와 남편 김이규(34세)씨 사이에서 태어난 3415g의 건강한 여자아이가 힘차게 울고 있다.

역삼동에 위치한 차병원에서는 산모 어희선(33)씨와 남편 김현태(35)씨 사이에서 2.8kg의 여자아이가 태어났다. [뉴시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