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도권 전철 6일 정상화 … KTX 등 열차는 14일

철도파업으로 운행 차질을 빚은 수도권 전철 1, 3, 4호선 일부 구간이 오는 6일부터 정상화된다. KTX(고속철도)·새마을·무궁화호의 정상운행 예정일은 14일이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이런 내용의 철도 정상화 방안을 지난해 12월 31일 발표했다. KTX 등을 정상 운행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이유는 파업기간 전국 각지에 흩어진 KTX와 새마을·무궁화호를 재배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감편 상태로 운영돼온 전산 예매 시스템도 재정비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코레일은 직위해제된 8700여 명에 대한 인사 심사에 들어갔다. 코레일은 파업 가담 정도를 따져 단순 참가자는 직무 재교육을 거쳐 4일부터 본 업무에 투입하기로 했다. 징계 대상자 490명에 대한 심사도 진행된다. 이들 중 상당수가 파면·해임 등 중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코레일은 노조에 청구한 손해배상액을 77억원에서 2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철도노조는 취소 소송으로 맞설 계획이다.

 이날 파업 철회를 조건으로 만들어진 국회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는 첫 회의를 열었지만 서로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코레일의 방만 경영 수준 파악, 경영 혁신 대책을 주로 논하자”고 한 반면 민주당은 “철도 민영화 방지 대책이 우선”이라고 맞불을 놨다.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본부에선 ‘철도노조 파업중단과 현장투쟁 전환에 따른 KTX 범대위 입장 발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선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막말이 쏟아졌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과 박원석 정의당 국회의원, 권영국 민변 변호사,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박순희 민주노총 지도위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필립 언론지키기천주교모임 대표는 “박근혜씨가 합법적인 대통령이 아니라는 것은 온 세계가 알고 있다. 국헌 문란죄(를 지은), 내란 범죄자다”라며 “온 국민이 똘똘 뭉쳐 박근혜 정권을 퇴진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박순희 민주노총 지도위원은 ‘YH무역 사건’(1979년 8월)을 거론하며 “그 사건 이후 몇 개월 안 가 궁정동에서 총소리가 났다”고 했다. 박 위원은 “박근혜 대통령도 지금의 작태를 그만두지 않으면 총소리가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정부 들어 대통령을 향한 비난 표현이 자주 등장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지난 7월 “‘귀태(鬼胎·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사람이 태어남)’의 후손들이 한국과 일본의 정상으로 있다”는 이른 바 ‘귀태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지난해 11월 국정원 시국회의 집회에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현직 국회의원으로 박 대통령을 ‘박근혜씨’라고 불러 논란이 됐다.

최선욱·이윤석·이유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