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서도 이름 없는 억대 기부 2년째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4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화가 왔다. “기부를 하고 싶다. 누가 잠깐 앞에 나왔으면 좋겠다”는 내용이었다. 전화를 받은 방성수(55) 사무처장이 나가 보니 건물 앞에 승용차 한 대가 서 있었다. 다가가자 상대방은 운전석 유리창을 10㎝쯤 내린 뒤 “어려운 이들을 위해 써 주세요”라며 봉투 하나를 내밀고 사라졌다. 봉투 안에는 1억2400만원짜리 수표 한 장이 들어 있었다. 방 사무처장은 “경황이 없어 60대 초반으로 보이는 점퍼 차림 남자라는 것뿐, 승용차 종류도 알아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60대 남성, 3차례 총 3억4400만원

 방 사무처장이 사무실로 돌아와 직원들에게 인상착의를 얘기하니 이 독지가는 전에도 이름을 밝히지 않고 성금을 낸 인물이었다. 2012년 12월 26일에는 전화해 모금회 직원을 근처 국밥집으로 불러낸 뒤 1억2000만원짜리 수표가 든 봉투를 전했다. 당시 직원이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으나 “남몰래 돕고 싶다”며 거절했다고 한다. 앞서 2012년 1월 30일에는 모금회 사무실을 찾아 수표 1억원을 건넸다. 지금까지 세 차례에 걸쳐 그가 낸 성금은 모두 3억4400만원에 이른다.



대구=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