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 비상활주로 주변 고도제한 풀려 여의도 면적 3배, 15층까지 건축 허용

경기도 수원시 대황교동에서 화성시 진안리까지 2.7㎞ 구간의 국도 1호선 주변에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최고 45m(15층) 높이의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됐다. 이 구간 도로는 1983년 수원군비행장의 비상활주로로 지정됐으며 이후 주변은 건물 신축이 제한됐다.



용인·포천도 군 비행구역 해제

 이 가운데 활주로에 인접한 수원시 장지·세류·대황교동, 화성 반정동에서는 건물을 아예 지을 수 없었다. 또 수원 곡반정·세류동 일부, 오산 세교· 양산동 일부, 화성 진안·병점·반정동 일부는 최고 33m(10층), 오산 양산동, 화성 안녕·황계동에서는 40m(약 12층)까지만 건축이 가능했다.



 안전행정부는 이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수원비행장 비상활주로 비행안전구역 해제’를 고시했다. 이에 앞서 국방부는 12월 24일 합동참모본부와 협의를 거쳐 이 구간을 비행안전구역에서 해제했다. 해제된 비행안전구역은 8.06㎢로 서울 여의도 면적의 3배쯤 된다.



 이 가운데 수원 지역은 곡반정·권선·대황교·세류·장지동 일원(3.79㎢)이 해당한다. 또 화성시 능·반정·병점·송산·진안·황계동 일대(3.91㎢)와 오산시 세교·양산동 일대(0.16㎢)도 포함됐다. 수원시 1만6135가구, 화성 1만21가구 등이 혜택을 본다. 이 지역에서는 앞으로 군부대와 협의 없이 용도지역에 따라 15층까지 건물을 신·증축 할 수 있다. 경기도 조청식 안전행정실장은 “비행안전구역이 해제됨에 따라 도시계획을 새로 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 용인·이천·여주시와 포천군 공항 인근 지역에서도 12월 30일부터 건물을 높게 지을 수 있게 됐다. 경기도와 육군 항공작전사령부가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포천군 군내·가산면, 포천·선단·어룡·신읍·자작동 일대(5.88㎢)에서는 45~65m(15~20층)까지 증축이 가능하다.



 용인시 원산·양지·백암·남사면, 이천시 호법·마장·대월·모가면, 단월·고담·대포동, 여주시 가납읍과 점동·하거동 일대 85.5㎢ 구역에서도 건물을 최대 45m까지 높일 수 있게 됐다.



임명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