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연시 '불량 케이크' 비상…대형 제과업체 8곳 적발

[앵커]

연말 연시를 맞아 각종 모임에 사용할 케이크를 찾는 분들이 많은데요, 유통기한과 제조일자를 속여서 판매해 온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

서영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명 제과점과 호텔 등에 케이크를 납품하는 한 제과업체의 창고, 냉동 창고에 가득 쌓여있는 제품엔 유통기한 표시가 어디에도 없습니다.

이번엔 유명한 빵 프랜차이즈 업체의 창고, 제품이 출고되기 직전에서야 제조일자를 표시합니다.

[단속대상업체 직원 : 냉동으로 보관하고 있다가 출고할 때 이걸 찍는다는 거죠? 찹쌀도 국산이다 보니 타산이 안 맞아서 원가가 비싸다보니까요.]

서울 서부지검과 서울시는 지난 3일부터 20일까지 서울의 대형 제과 제조업체 23곳을 단속해 유통기한 규정 등을 위반한 8곳을 적발했습니다.

이 중엔 수도권의 유명 백화점 19곳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업체도 있었습니다.

[김한수/서울 서부지검 차장검사 : 품목 제조를 보고한 날짜보다도 길게는 45일까지 허위표시한 빵이나 케이크류를 유통·판매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적발된 업체에 대해 관할 지자체에서 행정처분을 하도록 하고, 이 가운데 업체 4곳의 대표와 법인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JTBC 핫클릭

성탄절 성수식품 취급업소 12곳 적발중국산 배추김치에 대장균…인천 고교생 집단 복통올해 불량식품 단속 2188건…무려 1600t 압수김치 원산지 속여 학교에 납품한 업자 실형중국산 속여 판 두얼굴의 '옥돔 명인' 실형'아차'하는 순간 찰칵…'식파라치' 표적된 영세 상인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