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앞바다 대형 선박 충돌 큰 불 … 독성 물질 실린 배 8m 크기 구멍

29일 부산 태종대 앞바다에서 화물선 그래비티 하이웨이호와 화학제품 운반선 매리타임 메이지호가 충돌했다. 메이지호에 8m 크기의 구멍이 나며 불이 났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진 부산해양경찰서]


29일 오전 2시쯤 부산시 영도구 태종대 남동쪽 15㎞ 바다에서 화물선 그래비티 하이웨이호(5만5000t·바하마 국적)와 화학제품 운반선 매리타임 메이지호(2만9000t·홍콩)가 충돌해 화학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났다. 선원 91명은 출동한 해양경찰에 전원 구조됐다. 불은 이날 오후 늦게 꺼졌다.

해경, 선원 91명 모두 구조



 해경에 따르면 화학제품 운반선에는 살충제 등의 원료로 쓰이는 독성물질이 실려 있었으나 바다로 흘러나오지는 않았다. 두 배는 전날 밤 울산항을 떠났으며, 그래비티 하이웨이호는 시험 운항 중이었고 매리타임 메이지호는 중국 닝보(寧波)항으로 가는 길이었다. 불이 난 메이지호는 이날 오후 늦게 해류에 떠밀려 일본 영해로 넘어갔다. 이에 따라 향후 오염 방지 작업 등은 일본이 맡게 됐다.



부산=차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