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력 잃고도 45분 비행, 한국전 영웅 별세

앞이 보이지 않는 악조건에서 전투기를 45분 간 조종하며 맹활약한 6·25전쟁 참전용사 케네스 셰크터(Kenneth Schechter·사진)가 별세했다. 83세. 워싱턴포스트(WP)는 미 해군 소속 전투기 조종사로 한국전에 참전한 셰크터가 전립선암으로 지난 1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페어필드에서 숨을 거뒀다고 27일 보도했다.



조종 중 피격 부상, 비상 착륙
54년 할리우드 영화로 나오기도

 셰크터는 한국전이 한창이던 지난 1952년 3월 22일 철도·도로 등을 폭격하는 임무를 띠고 비행하던 중 적군의 포격을 받았다. 전투기 파편이 튀면서 눈을 다쳐 앞을 볼 수 없게 됐지만 그는 45분 간이나 비행을 계속했고 비상 착륙에 성공했다. 편대 비행을 하던 동료 하워드 테이어의 도움 덕이었다. 셰크터는 이 사고로 오른쪽 눈의 시력을 잃었다.



 이 같은 활약상을 인정받아 95년 공군 수훈십자훈장(DFC)을 받았다. 특히 앞을 보지 못한 채 비행에 성공한 그의 일화는 1954년 ‘멘 오브 더 파이팅 레이디(Men of the Fighting Lady)’라는 제목의 할리우드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뉴욕에서 태어나 로스앤젤레스에서 자란 셰크터는 UCLA 재학 중 한국전에 참전했다. 제대 후 스탠퍼드대를 졸업한 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WP는 “셰크터는 한국전 이후 활발한 사회 활동을 했지만 그의 인생은 스물두 살 때 한국 상공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달라졌다”면서 당시 착륙 상황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