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업계 최초 '1억 달러 수출의 탑' 수상

중국 상하이 팍슨 백화점의 라네즈 매장을 중국 고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라네즈는 중국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처음으로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앞섰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5일 국내 화장품기업 최초로 ‘1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등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을 펼쳤다. 서경배 회장이 올 9월 68주년 창립기념식에서 “가까운 미래에 회사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이 한국 밖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말한 내용이 착착 실현되고 있다. 올 3분기까지 해외 사업부문 매출은 411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성장했다. 북미·서유럽·동남아시아·중화권·일본 등 세계 5개 권역이 중심이다. 특히 중국 등 아시아 시장에서 쿠션타입 컴팩트 등 혁신적인 신제품을 내놓고 판매 채널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



 ‘라네즈’의 경우 올 상반기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넘어섰다. 해외 매출의 67%를 차지하는 중국의 경우 100여 개 도시, 300여 개 백화점에 라네즈 매장이 있다. 내년 매출은 5000억원을 바라보고 있다. ‘마몽드’도 270여 도시의 800여 백화점 매장과 2000여 전문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홈쇼핑·인터넷 등 새로운 유통채널도 확장했다. 고급 한방화장품 ‘설화수’는 홍콩에서 매년 40% 이상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중국 대륙에서도 30여 개 매장을 열었다. 지난해 중국에 진출한 자연주의 화장품 ‘이니스프리’도 매장이 30여 개로 늘었다. 이니스프리는 20대 고객이 9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젊은 여성에게 인기다. 지난달에는 ‘에뛰드’도 상하이에 1호점을 열면서 본격적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했다.



 내년 3월에는 상하이에 아모레퍼시픽 아시안뷰티 생산·연구기지가 중국 최고 수준으로 완공된다. 현재보다 16배 생산력이 늘어 연간 7500만톤, 1억개의 제품을 만들 수 있게 된다. 라네즈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 각 111%, 64% 성장하는 등 아세안 10개국에서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설화수도 올해 말레이시아·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6개국으로 매장을 넓혔다. 에뛰드는 11개국에 20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니스프리는 지난달 싱가포르 1호점을 연 지 한 달 만에 4억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태국에도 진출한다.



 미국·일본 등 선진시장은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모레퍼시픽’과 설화수를 중심으로 최고급 백화점(미국 47개, 일본 6개)에 입점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자체 향수 브랜드 ‘롤리타렘피카’를 생산해 인기를 모으고 있다. 또 2011년 인수한 프랑스 고급 향수 브랜드 ‘아닉구딸’은 40개국 1350여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