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유플러스, 2.6GHz대역 주파수 확보 … 두 배 빠른 LTE 서비스

LG유플러스는 TV·오디오·전자책·학습기·CCTV·전화 등 디지털 가전기기의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기기로 이용할 수 있는 all-inone 가전 ‘홈보이(homeBoy)’를 출시해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2013년 LG유플러스는 통신 시장의 판 바꾸기를 주도하고, 국내 통신시장의 지형을 바꾸는 역할을 했다. 지난해 3월 세계 최초로 LTE 전국망을 구축한 LG유플러스는 올 4월 국내 최초로 문자·음성·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선보여 경쟁이 치열한 통신 시장에서 ‘요금 리더십’을 보여줬다. 특히, 2011년부터 LTE 시장을 선도하면서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 사업은 가파르게 성장했다. 2013년 3분기 기준으로 이동통신 가입자의 61%에 달하는 655만 명이 LTE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2012년 1월부터 지금까지 통신 3사중 LG유플러스만 유일하게 번호이동 시장에서 월 평균 4만 명 이상의 순증을 기록하고 있다. 이동통신 사업에서의 성과는 u+tv G, 홈보이 등의 유선상품까지 함께 주목을 받으며 유무선이 함께 성장하는 시너지 효과도 이뤄내고 있다.



 세계 최초로 구글TV와 제휴한 u+tv G는 스마트 IPTV 시장의 서비스 혁신에 앞장섰다. 유료방송 최초의 풀HD 방송, 세계 최초 4채널 서비스 출시, 국내 최초 통합음성검색 서비스 등은 소비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실제로 u+tv G는 지난해 10월 출시 이후 매월 가입자 증가세가 이어져 현재 매월 7만명 이상의 신규 가입자가 유입되고 있다. u+tv G 출시 전에 비해 신규 가입자수는 2배 이상 늘었다. 이와 함께 디지털 가전 기기의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기기로 이용할 수 있는 올인원(all-in-one) 가전 홈보이(homeBoy)도 인기를 끌고 있다. 홈보이는 TV·오디오·전자책·학습기·CCTV·전화 기능이 통합된 가전제품으로, 최근에는 한국교육방송공사(EBS)와 협력해 홈보이로 EBS의 유료콘텐츠를 볼 수 있는 ‘U+EBS홈스쿨’ 서비스도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LTE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을 내년에도 이어갈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8월 주파수 경매를 통해 2.6GHz대역을 확보해 다운로드는 물론 업로드 속도도 기존보다 두 배 빠른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내년 3월에는 기존 800㎒대역과 2.1GHz대역, 새로 확보한 2.6GHz대역 등 세 개의 주파수 대역으로 데이터 트래픽을 분산시켜 가입자가 증가해도 최적의 LTE 품질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 7월에는 최고 속도 225Mbps의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2015년에는 300Mbps속도의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