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관에서 즐기는 신년음악회

복합상영관 메가박스가 유럽 최고 오케스트라의 신년 연주회를 상영한다. 빈 필하모니와 베를린 필하모니의 새해 첫 무대다. 먼저 오스트리아 무지크페 라인홀에서 진행되는 2014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1월 1일 오후 7시15분부터 실시간 중계된다. 카라얀, 마리스 얀손스 등 당대 최고의 지휘자들이 거쳐가며 명성을 높인 빈필 신년음악회를 이끄는 올해의 주인공은 다니엘 바렌보임. 2009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지휘봉을 잡는다(전체관람가, 150분).

메가박스 클래식 콘서트 상영 2014년 1월 1·3일, 전국 12개 지점, 문의 1544-0070

3일 오후 8시 15분에는 2013년 12월 31일에 열리는 2014 베를린 필하모닉 신년음악회가 중계된다. 사이먼 래틀의 지휘로 피아니스트 랑랑의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올해는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 드보르자크의 ‘3개의 슬라브 무곡’ 등 파격적인 선곡이 돋보인다(전체관람가, 90분).

메가박스 전국 12개 지점(코엑스·센트럴·이수·동대문·목동·킨텍스·영통·대전·대구·광주·전주·해운대)에서 상영된다. 일반 3만원(청소년 1만5000원).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