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일정책 수정" 한일 관계 수렁…중국도 "끝까지 가겠다"

[앵커]

어제(2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기로 한일 관계는 순식간에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대일 외교정책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당장, 실무선에서 이뤄지던 물밑 접촉이 기약 없이 중단됐고, 장·차관급 대화는 물론, 정상회담마저 요원하게 됐습니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한일 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킨다'는 기조였는데요. 외교부 당국자는 "앞으로의 대일외교는 더욱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에 가장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나라, 바로 중국입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중국 정부와 언론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베이징 특파원 연결해서 현지 분위기 들어보겠습니다.

정용환 특파원, 현지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왕이 외교부장은 기테라 마사토 주중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한 자리에서 "만일 일본이 중·일 관계의 마지노선까지 계속 도발하면서 긴장과 대립을 고조시키겠다는 의도라면 중국 역시 끝까지 가겠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외교 언어의 범위를 넘어선 상당히 강경한 언산데요. 그만큼 중국은 이번 사안을 대단히 도발적인 행위라고 보고 있는 것을 시사합니다.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센카쿠 열도 문제에 이어 야스쿠니 사태까지 겹쳐 중·일 관계는 앞으로 격랑이 예상됩니다.

중국은 경제적인 압박 수단 뿐 아니라 군사적 무력시위 카드도 앞으로 빈번하게 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중국 관영 언론도 당국과 보조를 맞춰 맹비난하는 보도를 내놨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중국은 특히 일본군에 의해 난징대학살을 겪었던 아픈 기억 때문에 일본이 군국주의 역사를 부인하는 행위를 할 때마다 맹렬하게 발끈합니다.

공산당 기관지죠.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아베 총리와 야스쿠니 참배에 찬성하는 일본 각료 및 의원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아예 중국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중국 언론에선 아베 총리가 전범 집안 출신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이번 사태로 인한 정치적 책임은 아베에게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앵커]

과거에도 이런 일이 종종 있었지만, 중국 국민들의 반일감정이 더 악화되면서 불미스러운 사태가 벌어지진 않을까요.

[기자]

네. 센카쿠 문제로 중국내 반일 감정은 상시적으로 잠복해 있는 상태인데요. 아베 총리가 우경화에 올인하는 행보를 노골적으로 보이면서 반일 시위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재현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실제로 상하이 주재 일본총영사관은 자국민들에게 반일 감정이 커질 수 있으니 외출 시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일본 외무성도 주일 중국대사에게 중국에 있는 일본인과 일본 기업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요청했습니다.

JTBC 핫클릭

미국 "실망" 반응에 일본 화들짝…언론들은 융단 폭격비난 수위 높인 미국 "자제 요구했는데 무시, 배신감 커" 안철수 "일본, 군국주의 망동 중단하고 참회해야"문재인 "아베 야스쿠니 참배, 일탈 아닌 의도적행위"정부, 대일 외교 기조 전면 재검토…관계 경색 불가피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