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잠잘 수 없는 도서관 "여기 가면 강제 공부? 사람들이 다 지켜보잖아~"

잠잘 수 없는 도서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잠잘 수 없는 도서관’.

공부를 할 수밖에 없는 분위기의 도서관 사진이 화제다. 칸막이 하나 없이 도서관이 전체적으로 트여있어 사람들의 시선이 쉽게 닿는다.

최근 해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진 ‘잠잘 수 없는 도서관’이란 제목의 사진에는 도서관 전체가 개방식으로 디자인된 모습이 담겨 있다. 아래층과 위층 역시 트여 있어 각 층의 모습이 보일 정도다.

이곳은 독일 베를린 훔볼트 대학교의 도서관으로 알려졌다. 잠을 자거나 졸 경우 사방 팔방 어느 곳에서도 이 모습이 포착되는 구조다. 네티즌들은 ‘잠잘 수 없는 도서관’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네티즌들은 “잠잘 수 없는 도서관, 잘 경우 관심 집중되겠다”,“잠잘 수 없는 도서관, 부담스러울 정도로 개방됐네”, “잠잘 수 없는 도서관, 그래도 도서관은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잠잘 수 없는 도서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