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크리스마스 증후군 "처지 비관하며 우울해져…설문조사 하니 절반 넘는 사람이?"

크리스마스 증후군 [사진 영화 `나홀로집에` 포스터]


 
‘크리스마스 증후군.

크리스마스를 맞아 ‘크리스마스 증후군’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크리스마스 증후군’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크리스마스 증후군’이란 크리스마스나 연말 연시에 다른 이들과 비교해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면서 외롭고 의기소침해지며 우울해 하는 증상을 말한다.

소셜데이팅 서비스 ‘이츄’가 20세 이상 미혼 남녀 34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55.4%가 ‘크리스마스에 부정적인 기분을 경험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난히 외롭고 의기소침하다(27.4%)’, ‘허무와 우울한 생각에 자주 휩싸인다(25.3%)’, ‘괜한 짜증이 치밀고 화가 난다(2.7%)’ 등의 증상을 호소했다.

네티즌들은 “크리스마스 증후군, 나도 시달리고 있는 것 같다”, “크리스마스 증후군, 도대체 크리스마스가 뭐라고”, “크리스마스 증후군, 나만 외로운 게 아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크리스마스 증후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