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 이웃의 아내’ JTBC 미니시리즈 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로 종영

[사진 JTBC `네 이웃의 아내`]

JTBC월화드라마 ‘네 이웃의 아내’가 역대 JTBC미니시리즈 중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10월 1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주부시청자들의 공감 속에 종영한 ‘네 이웃의 아내’가 3.29%(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네 이웃의 아내’는 총 22회 방송 동안 평균시청률 2.96%로 역대 미니시리즈 중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는 JTBC드라마 신드롬을 이루어낸 ‘아내의 자격’(2.79%), ‘빠담빠담’(2.17%),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1.70%)보다도 높은 수치다.

24일에 방영된 ‘네 이웃의 아내’ 마지막회는 상식(정준호 분)이 교통사고를 당하고 실종되면서 경주(신은경 분)가 살인범으로 지목되는 등 예상치 않은 반전이 일어나는 듯했다. 하지만 상식의 목숨이 위험한 상황에서 선규(김유석)의 수술집도로 인해 송하(염정아 분)와 선규, 경주, 상식 모두 화해를 하게 되는 훈훈한 이야기로 마무리로 되었다.

‘네 이웃의 아내’ 후속으로는 ‘내 이름은 김삼순’,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등을 연출한 김윤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가 1월 6일 월요일 밤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