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남수단 추가 파병 없을 듯

아프리카의 신생국 남수단이 내전 상황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3일 오후(현지시간) 남수단 사태와 관련한 긴급회의를 열어 병력 증강 문제를 논의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남수단 민간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공격용 헬기를 포함한 추가 병력 급파를 안보리에 요청했다. 남수단의 유엔평화유지군(PKO) 병력은 약 7600명으로, 병력이 추가 투입되면 1만3000명 이상으로 늘어난다. 현재 콩고민주공화국 등 남수단 인근에 배치된 병력이 이동 배치될 예정이다.

 유엔은 24일 오후 회의에서 반 총장의 요청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군의 경우 기존 한빛부대 외에 실질적인 추가 파병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군 증파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PKO 추가 투입은 수단 지역이나 콩고 등 인근 PKO를 남수단으로 재배치하는 것으로 한국과는 무관하다고 보면 된다. 재배치 후에도 병력이 부족하면 유엔 차원에서 각국에 파병을 요청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기존 병력이 있는 만큼 다른 국가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촉발된 이번 사태 이후 9일 만에 최소한 500명이 숨지고 70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남수단에 있는 유엔 기지에는 4만5000여 명의 민간인이 집을 떠나 대피해 있다. 각국도 자국민 대피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미국은 유혈사태가 발생한 남수단 보르시에서 자국민을 대피시켰다. 미 국방부는 약 150명의 해병대와 6대의 수송기를 스페인에서 아프리카 북동부 지부티에 있는 기지로 배치했다고 밝혔다.

 유엔과 국제사회가 정부군과 반군 지도자를 협상 테이블에 앉히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양쪽은 모두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실바 키르 대통령이 전제조건 없는 협상을 주장하는 반면 반군 지도자인 리에크 마차르 전 부통령은 구속된 정치 동지에 대한 석방을 먼저 요구하고 있어 실제 평화협상으로 이어질지는 분명치 않아 보인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