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성택 처형 후폭풍에 로드먼 '끈' 떨어졌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친분을 과시해온 전직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52·사진)이 자신의 방북 행사와 관련한 후원업체를 잃었다.

 아일랜드의 온라인 도박업체인 패디파워는 23일(현지시간) 로드먼의 북한 방문 이벤트를 더 이상 후원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패디파워 측은 이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에 보낸 e메일 성명서에서 “상황 변화를 고려해 로드먼이 북한에서 추진하는 농구 이벤트에서 발을 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 설립자인 데이비드 파워의 아들이자 홍보 책임자인 패디 파워는 LAT와 별도로 한 전화 인터뷰에서 “프로젝트를 재검토한 결과 이번 건에 대해 잘못 벌였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며 “그 때문에 향후 행사에서 우리 이름을 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e메일 성명서에서 언급한 상황 변화에 대해 “이전에는 없었던, 최근에 생긴 북한 정권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을 지칭한다”고 덧붙였다. LAT는 “이달 초 북한에서 발생한 장성택 처형사건이 패디파워의 후원 중단을 불러온 것 같다”고 전했다.

 패디파워는 로드먼과 손잡고 김정은의 생일인 내년 1월 8일 평양에서 NBA 은퇴선수들과 북한 농구팀 간의 친선경기를 추진해왔다. 로드먼은 이 행사를 앞두고 지난 19일 북한 선수단을 훈련시킨다는 명목으로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북한을 방문했다가 23일 베이징으로 돌아왔다. 지난 2월과 9월 두 차례 방북 때 김정은을 만나 환대를 받았던 로드먼은 이번 세 번째 방북에선 김정은을 만나지 못했다고 주변 인사들이 전했다.

 로드먼의 에이전트인 대런 프린스는 “패디파워 측이 그동안 보여준 성의에 매우 감사한다”며 “(후원 중단에도 불구하고) 데니스는 다음 달 평양 경기를 예정대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드먼의 잇따른 평양행과 관련해 미국의 인권단체들은 “김정은과 북한 정권의 홍보에 놀아나고 있다”고 비판해왔으며, 미 국무부도 “로드먼의 방북은 정부와 무관한, 철저하게 개인적인 차원의 행사”라고 공식 발표하는 등 거리를 둬왔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