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카콜라, 새해부터 가격 올린다

코카콜라음료㈜는 내년 1월 1일부터 코카콜라(사진)를 포함해 일부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6.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이후 1년 반 만에 다시 가격을 올린 것이다. 인상 품목은 전체 280개 제품 중 31개 품목이다. 회사 측은 “인상 폭은 전체 매출액 대비 2%대로 한정했다”고 설명했다. ‘코카콜라 1.5L(PET)’가 6.5%, ‘스프라이트 250mL(캔)’는 6.1%, ‘파워에이드 600mL(PET)’ 4.5%, ‘조지아커피 오리지널 240mL(캔)’ 제품이 6.3%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뿐만 아니라 제조비·물류비의 상승, 그리고 유통환경 변화에 따른 판매관리 비용 증대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가격 인상 폭을 적용해보면 코카콜라 1.5L(편의점 기준)는 현재 2600원에서 2770원으로 약 170원 정도 오를 예정이다. 또 현재 편의점 기준으로 1000원에 판매 중인 스프라이트 250mL와 조지아커피 오리지널 240mL는 60원 오른 1060원 선에 판매될 전망이다. 파워에이드 600mL(대형마트 기준)는 현재보다 120원 오른 2020원가량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김연화 소비자단체협의회장은 “탄산음료의 주요 원재료인 설탕은 가격변동이 거의 없었고, 올해 들어서는 소폭 하락했다”며 “설탕의 원재료인 원당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데도 음료업체가 가격을 올리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