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비 과장’ 집단소송 현대·기아차, 미국 소비자에게 4200억원 보상

연비 과장 논란에 휩싸였던 현대·기아차가 결국 미국 소비자들에게 4200억원을 지급하게 됐다. 현대·기아차 미국 지사는 24일 미국 내 연비 과장 집단소송에서 소비자들에게 최대 3억9500만 달러(4185억여원)를 지급하기로 원고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급액은 현대차가 최대 2억1000만 달러, 기아차가 최대 1억8500만 달러다.

 해당 소비자들은 2011∼2013년형 현대·기아차 13개 차종을 구매한 현대차 소비자 60여만 명, 기아차 소비자 30여만 명이다. 미국은 대부분의 민사소송에서 집단소송제를 인정하기 때문에 원고들뿐 아니라 90여만 명 전원에게 이번 조정의 효력이 미친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 뉴스’에 따르면 현대·기아차 미국 지사는 현대차 소비자들이 1인당 평균 353달러(37만3862원), 기아차 소비자들이 평균 667달러(70만6419원)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1월 북미 판매 차량들의 연비가 부풀려졌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 환경보호청(EPA) 권고에 따라 13개 차종의 연비를 1~2MPG씩 낮췄다. MPG는 ‘갤런당 마일’로 1MPG는 0.425㎞/L다. 현대·기아차는 또 즉각적으로 고객들에게 직불카드를 통해 연간 88달러(9만3253원)씩의 유류비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들은 현지 법원에 총 53건의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으로 이관돼 한 덩어리로 진행됐다. 그리고 올 2월 현대·기아차의 합의 방침이 결정됐고, 이날 배상액수 공개와 함께 최종 합의가 이뤄졌다. 미국 소비자들은 기존대로 연간 88달러씩을 받는 방안과 367달러를 일시불로 받는 방안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관련 집단소송과 거액 배상은 드문 일이 아니다. 최근에만 해도 도요타가 가속페달 결함으로 야기된 일명 ‘도요타 리콜사태’와 관련해 올 7월 2200만 명에게 16억 달러(1조6955억여원)를 배상하기로 합의했다. 이 돈은 미국 자동차 배상 역사상 최고액이다. 혼다도 지난해 3월 시빅 하이브리드 연비 표시 과장 사태와 관련해 소비자들에게 총 1억7000만 달러(1801억여원)를 배상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가 물어주게 된 4200억원은 현대차 상반기 영업이익(4조2750억원)의 10%에 달하는 큰돈이다. 하지만 이번 합의가 새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은 낮다. 지난해 사태 발생 직후 발 빠르게 선제적 대응을 했기 때문이다. 이번 사례는 그러나 국내 연비 소송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경우 현대·기아차가 연비를 아예 잘못 측정해서 문제가 됐지만, 국내 소송은 공인연비 자체가 아니라 공인연비와 실제연비 간의 차이를 문제 삼은 것이기 때문이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