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재 딸 유학 보낸 사연 "폭행 사건에 연루돼 재판까지…"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이성재 딸’.



이성재가 두 딸을 유학 보낸 이유를 밝혔다.



이성재는 2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두 딸을 캐나다에 유학 보내고 기러기 아빠가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재는 연대보증과 함께 찾아온 슬럼프로 빚더미에 앉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에 MC 이경규는 “빚이 그렇게 많았는데도 두 딸을 유학 보낸 이유가 뭔가?”라는 질문에 “아이들 교육 때문이다”고 답했다.



이어 “큰 딸이 중학교 올라간 다음에 학교에 적응하지 못했다. 연예인 딸이라 센 척을 하려고 한 것 같다. 그렇다 보니 친구도 잘못 사귀게 되고 폭행 사건에도 연루돼 학부모 재판에 소환된 적도 있다”고 했다.



또 이성재는 “한 번은 딸을 데리고 교회를 갔다. 둘이 예배당에 앉아 새벽 4시까지 기도했던 기억이 난다.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몰라서였다”며 “딸이 가출한 적도 있다. 일산을 샅샅이 뒤지고 다녔다. 결국 인천에서 잡아왔다. 5세 때부터 무용했는데 중2때 무용도 그만두겠다고 했다. 도저히 한국에서는 학교 다닐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고 싶은 것도 없고 친구네 집에 가서 자고 놀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성재는 “아내가 결국 두 딸과의 유학길을 택했다. 자식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실제로 지금은 무용대회만 나가면 상을 받는다”고 딸자랑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성재 딸, 유학 보낸 이유가 있었네”,“이성재 딸, 지금은 적응 잘한다니 다행이다”,“이성재 딸, 연예인급 미모 놀랐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