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인국 "윤아 너무 예뻐서 부담…친구처럼 지내" 고백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영상 캡처]




‘서인국 윤아’.



서인국이 소녀시대 윤아의 미모를 극찬했다.



서인국은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스페셜 초대석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서인국은 이상형에 대해 “청순한 여자가 좋다”며 “샤랄라한 이미지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DJ 김태균은 “연예계 활동을 한 지 5년이 됐는데 얼굴이 진짜 예쁘다고 생각한 여자 연예인이 있느냐”고 물었다.



서인국은 “활동하면서 예쁘다고 생각한 사람이 정말 많다. 일단 소녀시대 윤아, 배우 손은서 등 너무 다들 예쁘더라”며 “다 너무 예쁜데 친구처럼 지내게 됐다. 너무 예쁘면 부담스럽더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원래부터 한가인이 이상형이었는데, 물론 결혼하셨지만 아직 이상형이 바뀌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서인국은 28일, 29일 양일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첫 단독콘서트 ‘서프라인국!’을 개최한다.



서인국 윤아 미모 극찬 소식에 네티즌들은 “서인국 윤아, 스캔들도 났었는데”,“서인국 윤아, 윤아는 모두가 인정하는 미인인듯”,“서인국 윤아, 이상형은 한가인…그럼 윤아는?”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