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서진 집안, 윤태영 "단역이었지만 더 대우받았다"





‘이서진 집안’.



윤태영이 MBC 드라마 ‘왕초’ 때부터 이서진이 부잣집 아들이란 소문이 자자했다고 밝혔다.



윤태영은 23일 방송된 tvN ‘택시’에 출연해 “MBC 드라마 ‘왕초’ 촬영 당시 이서진이 더 대우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시 촬영장에서도 이서진은 금융가 집안의 자제라는 소문이 자자했다. 그러다 보니 주변에서 잘해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태영의 폭로에 MC 김구라는 “드라마‘왕초’는 참 아이러니하다. 배우 차인표부터 이서진, 윤태영까지 부잣집 아들 3명이 전부 거지를 연기했다”며 “서로 ‘왜 우리가 거지 역할을 하지?’이런 얘기는 안했냐”고 질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윤태영은 자신을 둘러싼 오해 외에도 아내 임유진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윤태영은 현재 MBC 일일사극 ‘제왕의 딸, 수백향’에서 구천 역으로 출연중이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서진 집안, 같은 거지라도 대우가 틀렸구나”,“이서진 집안, 부잣집 아들 3명이 거지역 아이러니하다”,“이서진 집안, 윤태영 집안도 만만치 않던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