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하 해명, "고음 부분에서 벨트가 뻥…여자로서 수치"

[사진 Mnet ‘엠카운트다운’]




‘윤하 해명’.



가수 윤하가 벨트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윤하는 23일 방송된 KBS라디오 쿨FM ‘조정치 하림의 두시’에 게스트로 출연해 과거 ‘복식호흡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윤하는 5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괜찮다’를 열창하던 중 벨트가 풀려 흘러내리는 사고를 겪었다. 하지만 그는 돌발상황에도 침착함을 유지하며 무사히 무대를 마무리했다.



이에 윤하는는 “여자로서 수치스러운 사건이다. 벨트가 끊어진 게 아니라 터진거다”며 “노래를 하다 고음 부분에서 뻥 터졌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DJ 조정치는 “복식호흡으로 불러 그런 거 아니냐”는 질문에 윤하는 “매니저가 벨트를 한 칸 더 조이면 예쁠 것이라 해서 한 칸을 더 줄였다가 그런 일이 발생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윤하 해명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윤하 해명, 끝까지 침착한 모습 역시 프로다”,“윤하 해명, 복식 호흡하는 가수들 명심하세요”,“윤하 해명, 솔직한 모습 보기 좋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