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태영 아내 임유진 "7살 연하의 아내, 이 작품에도 나왔었어?"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화면 캡처]




‘윤태영 아내 임유진’.



배우 윤태영이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아내 임유진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윤태영은 드라마 리딩 현장에서 처음 만난 아내 임유진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태영은 “‘저 푸른 초원 위에’라는 드라마에서 아내가 내 여동생으로 나왔다. 드라마 리딩 현장에서 처음 만났는데 교복을 입고 등장했다. 그리 예쁜 것 같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MC 홍은희가 “아내가 글래머였나”라고 묻자 윤태영은 “맞다. 그때부터 아내가 여자로 보이기 시작했다”라고 말해 주위의 비웃음을 샀다.



임유진은 윤태영보다 7살 연하다. 1999년 걸 그룹 ‘히트’로 연예계에 데뷔한 후 연기자로 전향해 영화 ‘분신사바’, ‘역전에 산다’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네티즌들은 “윤태영 아내 임유진, 행복해 보인다”,“윤태영 아내 임유진, 이제 임유진은 활동 안 하나?”,“윤태영 아내 임유진, 윤태영도 요즘 보기 힘들던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