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림의 신' 이탈리아 며느리 크리스티나, 시어머니에게 '살림 금지령' 받아

[사진 JTBC `살림의 신`]


방송인 크리스티나와 조향기가 살림살이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끈다.



최근 진행된 JTBC ‘살림의 신’ 녹화에는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인 크리스티나 콘팔로니에리와 조향기가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자리했다. 두 사람은 각각 6년 차, 3년 차 주부지만 살림은 거의 시어머니와 남편이 도맡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크리스티나는 “시집 와서 어머니한테 사랑받으려고 세탁도 하고, 어머니가 좋아하는 나무에 물을 주기도 했다”며 입을 열었다. “그런데 옷이 엉망진창이 되고 나무에 준 물이 바닥으로 다 흘러넘쳤다”고 본인의 살림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이어 “그날 이후로 어머니께서 저한테 너무 열심히 살림하지 말라고 하셨다”며 일명 ‘살림 금지령’을 받았던 일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이날 녹화에서는 도마 세척 방법 네 가지가 공개됐다. 매일 요리에 쓰이는 도마는 화장실 변기보다도 더럽다고 알려져 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한 바 있다. 녹화 현장에 놓인 도마들 역시 충격적인 오염도 수치를 보였다.



출연진은 네 가지 도마 세척 및 살균법을 직접 선보였다. MC 정지영은 도마를 깨끗하게 닦아내고 오염도 수치가 변화하는 모습을 보더니 “‘살림의 신’을 진행하다 보면 당장 집에 가서 청소하고 싶어진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25일 저녁 6시 50분 JTBC ‘살림의 신’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