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봉 첫 주 175만 쾌속질주…영화 '변호인' 연일 화제

[앵커]

지난주 개봉한 송광호 주연의 영화 '변호인'의 인기가 대단합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인권 변호사 시절을 소재로 해 정치색 논란도 있었는데요, 일주일 만에 175만 명이 이 영화를 찾았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개봉 첫 주 175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영화 '변호인'.

첫 주 성적으론 1280만 관객의 영화 '7번방의 선물'에 앞섭니다.

실화에서 모티브만 빌려왔다는데도,

[양우석/'변호인' 감독 : 대강 정도의 스케치 정도만 모티브를 가져왔지 구체적인 내용은 많이 창조되고 재구성됐다고 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정치적 편향성 시비에다 보지도 않고 최저점을 매기는 이른바 '별점 테러' 논란이 불거졌고, 대량의 예매표가 상영 직전 취소됐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탄탄한 스토리와 감동적 전개, 배우 송강호의 열연은 모든 논란을 잠재웠습니다.

[최정교/서울 청파동 : 정말 감동적으로 봤고, 우리나라의 어두웠던 현실과 직면하면서 어두운 가운데 한 줄기 빛이 되는 의미있는 영화였다고 (생각해요.)]

배경이 된 '부림사건'과 담당검사였던 최병국 전 의원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이 사건 재판장이었다는 잘못된 정보가 도는 등 영화에 쏟아지는 관심이 뜨겁습니다.

송강호는 올해 '설국열차'와 '관상' 그리고 '변호인'까지 국내 처음으로 연간 2000만 관객을 동원하면서 믿고 보는 배우라는 별명을 재확인시켰습니다.

JTBC 핫클릭

송강호 2000만 관객 동원…"영화사상 전무후무한 쾌거"영화 '변호인' 티켓테러 논란…극우주의자 소행?국내 영화 관객 연 2억명 돌파…한국영화 흥행 빛났다한국 영화 흥행 연타…국내 영화관객 '연 2억명' 돌파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