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차장서 공회전, 과태료 5만원

서울시는 자동차 공회전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자동차공회전 제한조례’를 개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내년 하반기부터 단속

조례 개정으로 내년 하반기부터 터미널·주차장 등 ‘중점 공회전 제한장소’로 지정된 3013곳에서 자동차 공회전을 하다 적발되면 경고 없이 5만원(자진납부 시 4만원)의 과태료를 물린다.



시는 2011년부터 휘발유·가스차는 3분, 경유차는 5분(영상 5도 미만, 25도 이상의 경우 10분)으로 공회전 제한시간을 정해 단속을 해 왔다. 하지만 사전 경고를 한 뒤 공회전 시간을 측정해 단속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2011년부터 이달 20일까지 공회전 단속건수는 232건에 불과했다. 서울시는 내년 1월 중 조례를 공포한 다음 시민 홍보·계도기간 6개월이 지난 후 시행할 계획이다.



안효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