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우정 '꽃보다 …' '응답하라' 안방극장 사로잡아

이우정
올 방송계의 특징은 JTBC·tvN 등 케이블 방송들의 선전이다. 드라마·예능 공히 지상파 방송에 필적하는 히트작이 쏟아졌다. 지상파와 차별화된 기획으로 젊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어냈다. 시청률 면에서도 지상파를 위협했다.

 이우정 작가는 그런 케이블 강세를 끌어낸 주역이다. 올 한 해 동안 tvN의 인기 예능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히트 드라마 ‘응답하라 1994’를 연이어 성공시켰다. 지난해 ‘응답하라 1997’ 집필까지 포함시키면 연속 4안타의 눈부신 성적이다.

 새로운 트렌드도 주도했다. ‘꽃보다 할배’는 할아버지 예능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 ‘응답하라’ 시리즈는 예능 작가의 첫 번째 드라마 도전작으로 유례없이 흥행했다. 예능식의 집단토론·집단창작 방식의 드라마였다. 작가 1인의 상상보다 취재·자료 조사에 충실하고 시청자 반응을 즉각 반영하는 열린 구조였다.

 이씨는 올 안방극장을 뒤흔든 최고의 예능 스토리텔러로 꼽힌다. 그간 상대적으로 홀대받았던 작가의 힘을 보여줬다. KBS의 히트 예능 ‘남자의 자격’ ‘1박2일’을 썼고, 당시 호흡을 맞췄던 신원호·나영석 PD와 함께 각각 ‘응답하라’ 시리즈, ‘꽃보다’ 시리즈를 빚어냈다.

양성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