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맹희씨, 폐암 재발돼 일본서 방사선 치료 중

이재현 CJ 회장의 부친 이맹희(82)씨가 폐암이 재발해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23일 CJ그룹에 따르면 이씨는 최근 검진 결과 폐암이 혈액을 통해 오른쪽 부신(콩팥 위에 위치한 재분비 기관)으로 전이돼 이달 16일부터 19일까지 4차례 항암치료를 받았다.



CJ그룹 관계자는 “예전에 폐에 생겼던 암 세포를 제거했지만 최근 재발해 일본에서 방사선 치료 등을 받는 것”이라며 “앞으로 추가로 항암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폐암 2기 판정을 받은 뒤 일본에서 폐의 3분의 1을 잘라내는 수술을 받았다. 이씨는 지난해 2월 동생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상대로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선대회장의 차명주식을 놓고 유산분배 소송을 제기했다. 1심에선 패소했으며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