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 부품 입찰 담합 국제 카르텔 적발

공정거래위원회가 자동차 부품업계의 국제 카르텔을 적발해 제재했다. 공정위는 23일 현대·기아차가 발주한 자동차 계기판과 와이퍼 입찰을 담합한 5개 외국계 자동차부품업체에 대해 총 1146억8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기업은 계기판 입찰을 담합한 일본계 덴소코퍼레이션, 자회사인 덴소코리아일렉트로닉스, 독일계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일렉트로닉스와 와이퍼 입찰을 담합한 덴소코퍼레이션, 자회사인 덴소코리아오토모티브, 독일계 보쉬전장이다.



일본 덴소, 독일 보쉬 등 5개사
공정위, 과징금 1146억원 부과

 공정위에 따르면 덴소와 콘티넨탈은 현대·기아차가 2008년 1월부터 2012년 3월까지 발주한 쏘나타(LF)·아반떼(MD)·그랜저(HG)·카니발(YP)을 비롯, 총 21개 차종의 계기판 입찰에 참여하면서 낙찰예정자와 낙찰가를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덴소와 콘티넨탈은 세계 자동차 계기판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와이퍼 입찰의 경우 덴소와 보쉬전장이 현대·기아차가 2008년 8월부터 2009년 2월까지 발주한 아반떼(MD)·프라이드(UB)·쏘나타 왜건형(VF)과 같은 총 6개 차종의 입찰을 담합했다. 이들 업체는 현대·기아차에서 견적요청서가 나올 때마다 서로 써낼 가격을 알려주면서 견적서를 제출했다.



 공정위는 이 같은 혐의로 덴소코리아일렉트로닉스에 510억9900만원,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일렉트로닉스에 459억9200만원, 덴소코리아오토모티브에 119억6100만원, 보쉬전장에 56억2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담합을 주도한 덴소코퍼레이션은 한국 내 자회사를 동원해 계기판과 와이퍼 입찰에 모두 관여했지만 직접적인 매출이 없다는 이유로 시정명령만 내렸다. 국제적으로 자동차 부품 관련 국제 카르텔을 적발해 제재한 것은 미국·EU·일본 경쟁당국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앞서 미국은 관련 담합 사업자 20곳에 최대 규모인 16억 달러(1조7000억원 상당)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김대영 국제카르텔과장은 “우리나라 공정위와 미국 법무부 반독점국이 증거인멸 방지를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양국에서 동시에 현장조사를 하고 이후에도 정보교환을 비롯한 긴밀한 공조를 해오면서 국제 카르텔을 적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세종=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