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3년 만에 돌아온 남편

2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클라라 갠트(94·오른쪽 둘째)가 6·25 참전용사인 남편 조셉 갠트의 유해를 63년 만에 맞이하며 오열하고 있다. 갠트 부인은 “내가 살아있을 때 유해를 돌려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둘은 1946년 기차에서 만나 사랑에 빠져 48년 결혼했다. 미국 전사자·실종자 처리국(DPMO)에 따르면 남편 갠트 일등상사는 50년 11월 북한군에게 포로로 잡혀 이듬해 포로수용소에서 사망했다. [LA로이터=뉴시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