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북한, 공개처형 당장 중단하라"

유엔이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결의안을 표결 없이 합의로 채택했다. 유엔은 18일(현지시간) 제68차 총회를 열어 북한의 인권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다며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결의안’을 확정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장성택 사형은 기본적으로 인권 문제”라고 규정한 지 이틀 만이다.



인권 결의안 표결 없이 합의 채택
"각국 대표 장성택 처형에 큰 충격"

 결의안은 “공개처형, 정치적·종교적 이유에 따른 사형, 고문, 잔혹한 구금 등 인권에 대한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심각한 침해가 자행되고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북한에 인권 침해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장성택 사형을 비롯해 최근 빈발하는 공개처형 중단을 북한에 정면 요구한 것이다. 결의안은 또 모든 정치범의 조건 없는 즉각 석방과 강제 북송된 탈북자들에 대한 처우 개선도 요구했다. 여성·어린이 등 취약계층에 대해 계속되는 인권 침해와 연좌제도 조속히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한에서 시민·정치·경제·사회·문화적 권리에 대한 인권 침해가 벌어진다는 보고가 계속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유엔의 북한 인권 결의안은 처음이 아니다. 2005년부터 해마다 채택돼 왔다. 매년 유럽연합(EU)과 일본이 주도하고 우리나라와 미국·캐나다·호주 등 50개국 이상이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매번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자 지난해부터 표결하지 않고 회원국들의 합의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번에도 합의 채택에 별다른 이의가 없었다. 중국과 벨라루스가 참여하지 않았을 뿐이다.



 유엔의 북한 대표가 “인권 결의안 채택은 대화를 지연시킬 것”이란 엄포로 막판까지 반대에 나섰지만 동조세력을 구하지 못했다. 유엔에선 장성택 공개처형 소식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유엔 대표부 관계자는 “북한에 대해 잘 몰랐던 각국 대표들도 장성택 공개처형에 큰 충격을 받은 뒤 북한의 비인간적 상황에 더 관심을 갖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유엔의 결의안은 국제법적 구속력이 없다. 하지만 북한의 결사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투표 없이 합의 채택됐다는 것은 북한을 바라보는 국제사회의 시각이 더욱 싸늘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유엔 관계자는 “장성택 공개처형이 북한을 더욱 고립시키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 내부는 북한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 특히 장성택 공개처형이 한반도의 긴장으로 이어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주변국은 북한의 상황을 유심히 지켜보되 섣부르게 행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관련기사

▶ "장성택 처형, 김정은 뜻 아닌 최룡해의 역 쿠데타"

▶ 北 도발 협박 다음 날…정부, NSC 상임위 신설

▶ 더 세진 김장수 실장…외교안보 사령탑 NSC 이끈다

▶ 김정은 우상화로 민심 다잡기…北 전역 충성편지

▶ 뎀프시 "張 처형, 도발 전조"…美 대북라인 긴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