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가지수 사상 첫 '상승개편', 0%대 탈출 급했나

[머니투데이 세종=우경희기자 cheerup@]


[물가지수 개편, 11월 물가상승률 1.2%로 0.3%p 오르며 0%대 벗어나]


0%대 물가에 고심하던 정부가 가중치 개편 카드를 뽑았다. 무상보육 효과가 상쇄되며 월간 물가상승률이 곧바로 1%대로 올라섰다. 가중치 조정을 통해 물가지수가 '상승개편' 된 것은 사상 최초다.

통계청은 교육 및 기타상품서비스 부문 가중치를 줄인 '소비자물가지수 가중치 개편결과'를 19일 내놨다.

물가지수 가중치는 지수의 현실성을 높여 체감물가와 지수 간 괴리를 줄이기 위한 장치다. 소비지출액이 커서 가계 지출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일수록 가중치를 더 키워서 물가에 확대 반영하고 지출액이 미미한 항목은 가중치를 줄여 지수에 영향을 덜 주는 식이다.

이번 가중치 조정에서 정부가 가장 크게 손댄 부분은 바로 교육이다. 가중치가 종전 114.1에서 103.5로 10.6 포인트 낮아졌다. 기타 상품 및 서비스 부문도 54.2에서 50.1로 가중치가 4.1 포인트 하향조정됐다.

박성동 통계청 경제통계국장은 "2012년 이후 정부의 보육료 지원, 무상급식 확대 등으로 가구 소비구조의 변화가 발생했다"며 "가중치를 개정해 소비자물가지수의 현실설명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무상급식 확대와 보육료 지원으로 가계의 교육비 지출이 줄어든 만큼 가중치를 줄여 현실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무상급식과 보육 확대가 연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0.3%포인트 가량 떨어트릴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실제로 최근 우리 사회는 역사적 저물가 구간을 지나고 있다. 무상급식 등의 효과가 본격화된 하반기에는 소비자물가지수상승률이 석달(9~11월) 연속 0%대를 기록할 정도다. 경기 회복이 더딘 상황에서 저물가가 이어지며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된다. 팍팍한 살림에 체감물가와 지수 간 괴리도 극에 달해 서민가정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정부가 가중치 재편을 발표한 것이다. 물가지수를 끌어내리는 역할을 하던 교육의 가중치 비중을 줄이면서 당장 소비자물가가 상승하는 효과가 발생했다. 정부와 한국은행 등은 지수개편으로 별 수고 없이 디플레 우려를 다소나마 덜게 됐다.

박 국장은 "신 지수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계산한 결과 11월까지 누적 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종전 1.2%에서 1.3%로 0.1%포인트 상승했다"고 말했다. 월간 상승효과는 더 극적이다. 전년 동월 대비 0.9% 상승에 그쳤던 1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당장 1.2%로 올라섰다. 연중 다른 달도 각각 지수가 0.1~0.2%포인트씩 상승했다.

물가지수 가중치 개편을 통해 물가지수가 상승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1991년 개편 당시에는 연간 물가지수가 개편 전에 비해 0.3%포인트 내렸다. 1996년에도 0.1%포인트, 2001년에도 0.3%포인트, 2006년, 2011년에도 각각 0.2, 0.4%포인트씩 지수상승률이 하향 조정됐었다.

한 정부관계자는 "통계청 가중치 개편은 연내 발표가 예정돼 있었기 때문에 정부가 발표시점을 물가와 연관해 활용했을 가능성이 크지는 않다"며 "다만 가중치 개편으로 저물가 부담을 다소 덜게된 것은 사실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람회장 발칵” 주식 자동매매 프로그램 등장

전문가 따라서 매달 꼬박 꼬박 500만원씩 수익

매수하기 전, 한 번만 체크하면 수익률이 달라진다











[파워 인터뷰]














[book]트렌드 코리아 2014

궁금했던 기업의 진짜 연봉 정보! 무료 검색하세요~

반대매매 없이 미수/신용/스탁론 상환(대환), 3년 고정금리 3.9%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