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택 측근 등 70여명 中 탈출說…핵 정보까지?

본문이미지
처형당한 장성택 북한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포승줄에 양 손이 묶이고 국가안전보위부원들에게 붙들린 채 법정에 선 모습. / 사진=뉴스1(YTN 캡처)


최근 처형당한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측근 등 약 70명이 중국으로 탈출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북한 김정은 체제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 "북한 정권과 김정은 최후 다가오나"



세계일보는 19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장성택 처형을 전후해 김정은 정권의 숙청을 우려한 장성택의 측근 등이 중국으로 탈출하고 있으며 현재 정보당국이 파악한 인원만 약 7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정보당국이 파악한 70명은 대부분 북한 노동당과 군부 인사, 외교관들이며 일반 주민은 제외한 숫자다. 이 가운데는 북한의 도발 징후를 담은 기밀문서를 정보당국에 넘긴 인사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지난 17일 전군주요지휘관 화상회의를 통해 "내년 1월 하순에서 3월 초순 사이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북측 인사가 넘긴 기밀문서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군 소식통은 "탈출한 북한측 인사 가운데 북한 로열패밀리의 비자금 내역에 정통한 인물과 남파간첩 명단 및 핵무기 관련 자료를 가지고 국정원과 협상 중인 거물급도 존재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들은 대부분 한국 망명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소식통은 "장성택 측근이 망명한다면 장성택의 돈을 관리하던 자금줄일 가능성이 크다"며 "장성택 처형 근거로 부패 문제가 거론된 이상 장성택 밑에서 돈과 관련된 일을 했던 인사는 살아남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북한 붕괴가 멀지 않은듯한 느낌이 든다", "북한 정권과 김정은 최후가 다가오는 것 같다", "남파 간첩 명단은 꼭 입수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관련기사

▶ "내각 뜬 별 1호 박봉주, 경제 안 풀리면…" 공포

▶ 장성택 몰락 예언했던 국정원 전 차장 당시 말은…

▶ 튀는 이설주…'김정일 배지' 안 단 채

▶ 백악관 "북 급변사태 대비 비상계획 있다"

▶ 美, 김정은 유학시절 동급생 찾아 면담했다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