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기 취업 고졸자 대입특례 2배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지원할 수 있는 대학 특별전형 규모가 확대된다. 인턴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정부가 지원하는 취업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소기업의 업종도 제조업 생산직에서 정보통신·전기·전자 등으로 늘어난다.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위원장 남민우)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청년위, 일자리 대책안 마련

 고졸 취업자가 지원할 수 있는 대학 특별전형 규모는 올해 5580명에서 2016년 1만 명으로 확대하고 이들에게 국가장학금 지급을 우대할 예정이다. 또 4년제 대학 졸업자가 중소기업 취업을 전제로 석사 과정에 입학하고 학위 취득 후 실제 일을 시작하는 제도도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군 입대로 인한 퇴사 위험을 줄이기 위해 고졸 중소기업 근로자가 군에 입대한 뒤에도 해당 직원을 퇴사 처리하지 않을 경우 정부가 그 회사에 장려금 지급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스펙과 학벌이 아닌 능력과 창의성을 중시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학생들이 무조건 대학 진학에만 매달리는 풍토를 개선해야 한다”며 “중학교 때부터 진로적성교육을 강화하고, 일·학습 병행시스템도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