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호주 FTA, 양국 성장 잠재력 높이는 윈-윈"

“한국과 호주의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한국은 제조업 경쟁력이 더 향상되고 호주는 농업 경쟁력이 더 커질 것입니다.”



호키 호주 재무장관 인터뷰

 조 호키(사진) 호주 재무장관은 “한국 농부들이 호주와의 FTA로 큰 타격을 받지 않을까 우려하는데 FTA로 시장이 커지면 그만큼 성장 기반도 커지는 만큼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한·호주 FTA는 서로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는 윈-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호주 FTA로 양국의 상품과 서비스 교역이 활발해지고 자본 이동이 더 원활해져 경제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호키 장관과의 인터뷰는 지난 9일 호주 수도 캔버라 의사당에서 진행됐다. 호주 외교통상부가 내년 11월 호주 3대 도시 브리즈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G20 회원국 중 8개국 언론인을 초청해 이뤄졌다.



 그는 “내년 브리즈번 G20 회의의 핵심 의제는 네 가지”라며 “▶불안정한 국제 금융시스템을 안정시키고 ▶세제 투명성을 높이며 ▶성장을 위한 인프라 투자를 증진하고 ▶무역 자유화를 촉진하는 합의안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 금융시스템과 관련해 가장 큰 우려는 유럽 금융기관들이 계속 고객 자산을 운영할 만한 재무 건전성을 갖고 있느냐”라며 “미국이 경제 성장을 촉진하려고 도입했던 양적완화를 언제 그만두느냐와 미 정부의 부채 한도 증액을 둘러싼 버락 오바마 정부와 야당의 힘겨루기도 걱정거리”라고 지적했다.



 호키 장관은 “최근 미국이 돈을 풀어 경제를 부양하는 양적완화 정책을 언제 그만두느냐를 두고 금융시장이 과민 반응하고 있다”며 “양적완화 정책은 분명 비정상적인 조치인 만큼 이제 그만둘 때가 됐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양적완화 정책을 그만둘 경우 전 세계 금융시장이 요동칠 수 있는 만큼 국제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국가 경제 때문에 막대한 부채를 안고 있는 대형 금융기관을 파산시키지 못하는 ‘대마불사(too big to fail)’ 현상이 발생했는데 내년 G20 회의에서 이에 대한 해법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선진국은 노후 인프라를 개선하고 개발도상국은 신규 인프라에 투자해야 하는데 정부 재원은 한계가 있는 상태”라며 “결국 민간 부문이 인프라 투자에 나서야 하는데 이를 촉진할 수 있는 방안도 G20 회의에서 거론될 것”이라고 말했다.



캔버라=정재홍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