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찬바람에 움츠러드는 뇌혈관…관련 질환자 지속 증가

[앵커]

겨울철에 고혈압환자나 중장년층에서 특히 주의하셔야할 게 뇌혈관 질환입니다. 기온이 크게 떨어진 날 외출에 신경쓰셔야 합니다.

천권필 기자입니다.

[기자]

53살 손정임 씨는 일주일 전 뇌혈관을 묶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건강 검진에서 '뇌동맥류'가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손정임/뇌동맥류 환자 : 머리에 이상이 있다고 생각도 안 하고 그냥 두통이겠거니 이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손 씨의 뇌혈관 모습입니다.

혈관벽 한 쪽이 뾰족하게 튀어나와 있습니다.

이처럼 뇌의 혈관벽이 약해지면서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 환자는 최근 5년 새 3배로 급증했습니다.

[연제영/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교수 : 뇌동맥류가 터지면 극심한 두통을 느끼고, (출혈량에 따라) 약간 졸린 정도부터 혼수상태까지 다양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뇌출혈 등 전체 뇌혈관 질환자도 해마다 7% 넘게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특히,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 뇌혈관이 평소보다 더 수축하면서 혈압이 올라가 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50대 이상이거나 고혈압 환자는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정필욱/강북삼성병원 신경과 교수 : 기온이 갑자기 떨어진 날 새벽에 밖에 나갈 때는 미리 몸을 따뜻하게 하고 옷을 따뜻하게 입고 나가는 게 중요합니다.]

평소 가벼운 운동으로 고혈압과 당뇨 등을 조절하고 지나친 음주는 피해야 합니다.

JTBC 핫클릭

'녹내장' 증상 오면 이미 늦다…방치 땐 시력 잃을 수도족저근막염 증가, '악! 발바닥 통증' 제대로 느꼈다면…아동 중이염에 툭하면 항생제 처방, 과도하게 투여하면…예쁜 손주 잘못 안았다가는…부모님 허리 건강 '비상'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