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택 부인' 김경희 건재한 듯…김국태 장의위원에 이름 올려

장성택 북한 북방위원회 부위원장 부인 김경희 노동당 비서가 여전히 건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희 노동당 비서는 김국태 당 검열위원장 사망과 관련한 국가장의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김일성의 항일 빨치산 동료였던 김책의 장남인 김국태 검열위원장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국가장의위원 명단을 공개했다.



김경희 비서는 명단에 여섯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김경희 비서는 김정은 제1비서의 고모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으로 김씨 일가의 맏이 역할을 해왔다. 또 지난해 당대표자대회에서 조직비서를 맡아왔다.



공개된 명단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이어 리영길 군 총참모장과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김경희 비서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장성택 처형에 관여한 인물로 알려진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명단에 포함돼 최근 정치적 위상이 급상승했음을 보여줬다.



김경희 노동당 비서가 정치적 직위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2주기 공식 행사에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아사히 신문은 김경희 비서가 장성택 처형 직전 이혼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혼은 김정은 제1비서의 지시로 처형 전날인 11일쯤 이뤄졌으며, 김경희 비서가 이혼에 반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軍이 다음엔 김정은 제거" 장성택 처형 이후 지금 평양에선…

▶ "김경희-장성택, 사형 집행 전날 이혼"

▶ 김정은, 장성택 처형 이후 공포정치 충격 잦아들면…

▶ "박봉주, 장성택 처럼 여성 문제가 있지만…"

▶ 독재자 2인자 숙청 역사, 스탈린때 숙청 앞장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