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진영에 대한 '히든싱어'의 평가는

모창가수와 원조가수의 노래 대결, JTBC ‘히든 싱어2’ 이번 주 주인공은 박진영(사진)이다. 데뷔 19년차 현역가수이자, JYP 엔터테인먼트의 얼굴인 그는 “설레면서 무서운 음악방송은 처음”이라며 “음악 인생을 되돌아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했다. 1994년 데뷔한 그는 ‘날 떠나지마’ ‘청혼가’ ‘그녀는 예뻤다’ ‘허니’ ‘난 여자가 있는데’ 등 발라드와 댄스를 넘나드는 음악을 빚어왔다.



 또 비·원더걸스·2PM·미쓰에이 등 프로듀서 박진영이 배출한 가수도 숱하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선 ‘독설가’라 불릴 정도로 날 선 평가를 하기로 유명하다. 이번 방송에서 박진영은 “오늘 뭔가 잘못하면 제 지난 심사평하고 붙여서 올릴까 겁난다”고 고백한다. 패널로 출연한 주영훈은 “요 근래 남을 평가만 했던 분이다. 오늘 평가 한 번 받아봐라”고 말한다. 미쓰에이 멤버들도 “오늘 이 자리를 오래 기다렸다”며 의지를 다졌다. 14일 밤 11시 방송.



한은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